티스토리 뷰





리조트나 호텔 건물인 줄 아셨죠.


아닙니다.


여기는 인천항입니다.


뒤로 보이는 건축물 아니 배는 동북아에서 가장 큰 규모의 크루즈선 퀀텀 오브 더 시즈호입니다.


27일 오전 인천 송도 신항에 입항해 이날 자정에 출항할 예정입니다.


중국을 출발한 이 선박은 승객 4672, 승무원 1603명 등 모두 6275명을 태우고 27일 오전 7시에 인천항에 도착했습니다.


인천신항으로 발길을 잡고 크루즈항에 도착하니 먼저 반기는 것이 엄청난 수의 관광버스였습니다.


도대체 이 많은 버스들을 어떻게 섭외 했는지가 더 궁금했습니다.


얼마전 제가 타고 일본을 돌아 본 크루즈는 3만5천톤 이었습니다.


그 배는 사이드쪽으로 창문 밖에 없었는데....


이 배는 무슨 아파트 베란다가 있네요. 참 신기했습니다.

 




구명정이 없다고 가정하면 그냥 아파트 같습니다.


그럼 이 배의 제원은 어떻게 될까요?


그래서 제가 인터넷 뒤져 찾아 봤습니다.


이 초대형 크루즈선은 길이 348m·48m18층 규모로 객실 2090개를 비롯해 카지노와 야외풀장·월풀·암벽등반시설·스카이 다이빙 시뮬레이터·짐라인·스파·뮤직홀·도서관·로얄 극장·면세점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고 합니다.

 

퀀텀호는 지난 23일 중국 상하이항을 출발, 태풍 영향으로 일본 기항을 피해 3일간 해상을 유람하다 27일 인천항에 입항했다는군요.



5천여명에 가까운 관광객들을 실어 나르는 엄청난 양의 버스들....


그 버스에 탑승해 가이드를 해줄 관광 가이드들도 엄청나게 많았습니다.


아마도 전국에 있는 중국어 가능한 가이드 다 부른건 아닌지????



배에는 하선 준비를 마친 분들도.....


밖의 풍격을 구경하느라 나와 있네요.






마치 아파트처럼 베란다에 빨래도 걸어 놓았습니다.







배 위에 뭔가가 움직여 바라봤더니 전망대인데 배 밖으로 움직이도록 만들어져 있더군요.


좀 신기했습니다.



이제 드디어 하선입니다.


차 한대 정도의 인원들이 단체로 하선했습니다.


5찬연명의 인원이 한꺼번에 하선한다면 많은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많죠???










가이드를 따라 즐거운 표정으로 서울 구경을 나선 중국 관광객들입니다.






서울을 방문한 크루즈 퀀텀호 관광객들은 27일 자정 인천신항을 출발, 29일 부산에 입항 하루 동안 해운대 해수욕장과 누리마루·해동용궁사·용두산공원·태종대·국제시장·자갈치시장 등 부산의 명소를 구석구석 둘러보게 된다고 합니다.

 

이 크루즈선 관광객들은 당일 관광을 마친 후 모항인 상하이로 돌아간다고 합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 프로필사진 돼지+ 와.. 장난아니네요.. 항구에가서 배탈일이없었는대 한번가보고싶어졌어요 2015.08.30 10:41 신고
  • 프로필사진 노가다찍사 대단한 크루즈선입니다. 부산에서는 너무 커서 다리 통과를 못해 컨테이너 부두에 정박했다고 합니다. 부산항대교는 건설 당시부터 대형 선박이 지나갈 수 없는 높이로 말이 많았는데 결국 일이 터지고 말았네요. 2015.08.31 16:2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