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진 | 강정호 인스타그램


불의의 부상으로 데뷔 시즌을 일찍 마치게 된 피츠버그 강정호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근황을 전했습니다.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수술 뒤 다리에 깁스를 한 채 휠체어에 앉아 있는 모습을 찍어 올렸습니다.


강정호가 병원 마당으로 보이는 곳에서 환자복을 입고 왼쪽 다리에 깁스를 한 채 휠체어에 앉아 휴대전화를 들여다보고 있는 모습입니다.


자신의 사진과 함께 ‘많은 분들께서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일일이 다 연락 못 드려서 죄송합니다’라며 ‘꼭 더 건강해져서 돌아오겠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강정호는 지난 18일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서 1회 더블 플레이를 처리하다 1루주자 크리스 코글란의 거친 슬라이딩에 정강이를 부딪힌 뒤 무릎 내측 측부 인대가 파열되고 정강이 뼈가 골절되는 큰 부상을 당했었죠.


그날 한국 팬들은 무릎을 다치게한 1루주자 크리스 코글란에 대해 많은 비난을 했습니다.


뭐 당연한 결과였죠.


한국 선수들은 크리스 코글란과 같이 극단적으로 다리를 높이 들어 올리는 플레이를 안하니까요!


하지만 우리나라와 달리 메이저리그 선수들은 이런 플레이가 당연하다고 하는군요.


이번 강정호의 부상에 팀 동료들도 학교에서부터 베이스 앞에서 강하게 슬라이딩하라고 배운다며 코글란의 플레이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는군요. 

강정호마저 에이전트를 통해 코글란의 할 수 있는 플레이를 했다며 나를 다치게 할 의도는 없었을 것이라고 코글란을 감쌌다는군요. 

메이저리그에서 병살타를 막고자 베이스가 아닌, 야수를 향해 다리를 드는 슬라이딩이 당연한 플레이로 용인된다는 의미입니다. 


주자는 병살을 막는게 제일 중요한 일이겠죠.


그러니 메이저리그 선수들은 부상을 피하는 것이 야수들의 몫이라고 생각하는게 당연해 보입니다.


TV 화면을 캡처한 사진을 보면 코글란의 슬라이딩은 베이스가 아닌 강정호의 다리를 향해 이루어졌습니다.


그러나 베이스 터치를 위해 왼손을 베이스 쪽으로 뻗은 것이 정상적인 플레이를 펼친것이라는 얘기가 되는 것이라는군요.


사실 통신사를 통해 들어오는 외신사진들을 보면 메이저리그 2루 사진들은 유난히 점프하는 사진들이 많습니다.


그 이유는 간단합니다.


병살을 막기위해 육탄 저지하는 주자를 피하기 위해 점프를 하는겁니다.


강정호의 부상에서 보듯이 메이저리그 선수들은 어린 시절부터 과감한 슬라이딩을 교육받고 그 반대로 과감한 슬라이딩을 피하는 방법도 배우는거죠.


2루 베이스를 밟고 1루로 공을 던져 병살 플레이를 펼친 후 점프를 이용해 자신의 부상을 방지하는거죠.


강정호의 부상 장면 TV 캡처 사진입니다.







우리나라에도 메이저리그급 플레이를 펼치는 선수가 있었습니다.(저만의 생각일 수도 있지만)


바로 SK 와이번스 정경배 코치입니다.


정경배 코치는 SK 선수시절 2루수였습니다.


1루쪽 사진취재석에서 사진을 찍으면 늘 다이내믹한 사진이 만들어 졌습니다.


정경배는 타자주자를 병살로 잡기위해 2루 베이스를 터치하고 1루에서 2루로 달려드는 주자를 늘 점프로 피했습니다.


아래 사진에서 보는것과 같이 점프만으로 사진기자들에게는 늘 다이내믹한 사진을 만들어 줬죠. ㅎㅎ 믿고 보는 선수였습니다.


물론 우리나라 주자들은 메이저리그 주자들 처럼 과격한 육탄 슬라이딩을 거의 하지 않지만 그래도 모를 만약을 위해, 혹은 메이저리그 진출 후에 생길 부상을 피하기 위해 정경배 코치의 플레이를 몸에 익히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