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싫어'로 돌아온 포미닛, 더 세졌네




센 언니들이 돌아왔다. 더 세져서.....


걸그룹 포미닛이 미니 7집 음반 '액트세븐(Act.7)'을 들고 더욱 막강해진 걸즈 파워로 돌아왔습니다.



'액트세븐(Act.7)'은 화려한 7막을 여는 다섯 멤버들의 새로운 시작과 성장을 담아 낸 특별한 의미를 가진 앨범이라고 합니다. 


포미닛은 이번 새 음반에서 힙합과 EDM을 결합한 새로운 음악적 색깔을 선보였습니다.


이번에는 멤버 전지윤, 김현아, 권소현이 앨범 내 작사와 랩 메이킹에 참여한 것은 물론 허가윤이 전반적 비주얼 디렉팅을 주도했다는군요.


첫 선을 보인 '싫어' 뮤직비디오는 상당히 강한 느낌을 보여줬습니다.


물론 직접 무대에서 보여준 '싫어'는 더욱 더 강해 보였습니다.


타이틀 곡 '싫어'는 '덥스텝'의 창시자인 미국 스타 DJ 스크릴렉스가 참여해 만든 EDM 힙합장르 댄스곡이라는군요.


제겐 너무 어려운 용어입니다.


또 포미닛과 최상의 조합을 이루는 작곡가 서재우, 손영진이 작곡을 맡았습니다.


'싫어'는 직설적인 가사와 극적 변주, 세련된 비트가 특징으로 다섯 명의 멤버와 백댄서들의 만들어내는 강렬한 안무는 보는 사진을 찍기 바쁜 제가 봐도 강열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사진 말미에 남지현의 발레 모습도 있으니 감상하셔도 좋을듯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s

Read Next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