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인천 부평고가 당진에서 열린 2018년 제51회 대통령금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부평고는 결승전에서 후반 12분 터진 김찬호의 천금같은 결승골로 안산 초지고를 1-0으로 물리쳤습니다.  

최근 4년 연속 결승에 올라 세 번째 우승을 달성한 부평고는 통산 우승횟수를 6번으로 늘렸습니다.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이더군요.

이번대회 3골을 넣으며 최전방에서 공격을 주도한 부평고 김정현이 최우수선수로 선정됐고 득점왕은 5골을 넣은 한마음 축구센터 조치현이 차지했습니다.

우승 순간이 가까워오자 벤치에 대기 중이던 선수들은 생수병을 들고 우승 세리머니를 준비하다가 서기복 감독에게 들켜 경기가 끝나지도 않았는데 뭐하냐며 혼이 났습니다.

선수들은 결국 우승의 기쁨을 온몸으로 즐겼습니다.

바로 이어진 시상식에서 부평고 선수들은 우승 트로피를 들고 환호했습니다.

서기복 감독을 헹가래쳤고 우승의 기쁨을 사진을 찍으며 부모님들과 함께 했습니다.

오늘 북미회담이 열리는 바람에 매년 경향신문 1면에서는 빠졌지만 그래도 스포츠경향 1면과 3면 그리고 경향신문 체육면에 부평고의 우승 소식을 잘 전했습니다. 

사진으로 만든 제51회 대통령금배 부평고 우승 화보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