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가수 효린이 11일 열린 SK 와이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 앞서 시구를 했습니다.

탄탄한 구릿빛 몸매로 건강미 넘치는 모습으로 등장한 효린은 소아암을 극복중인 어린이와 함께 희망의 시구를 했습니다.

이날 가수 효린은 신길초등학교 김진욱 어린이와 함께 시구를 했습니다.

김진욱 어린이는 야구를 통해 소아암을 극복하고 있다는군요.

효린은 한 방송에서 어린시절 담도폐쇄증과 소아암 판정을 받아 수술자국을 숨기려 타투를 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날은 SK 와이번스에서 기획한 2018 희망더하기 소아암 아동돕기 행사날 이었습니다.

트레이 힐만 감독이 머리카락을 기증했고 이미 ROAD FC 데뷔 기자회견에서 머리를 삭발해 소아암 어린이돕기에 기증한 의리의 화신 김보성은 애국가를 불렀습니다.

사진 | SK 와이번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