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국민 욕쟁이 할매 배우 김수미씨가 29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두산과 NC의 경기에서 재미난 시구를 선보여 많은 팬들로부터 박수를 받았습니다.


화사한 꽃무늬 몸빼 바지를 입고 등장한 김수미씨는 등장 만으로도 이미 잠실야구장을 찾은 팬들의 박수를 받았습니다.


이날 마운드에 올라 시구를 선보인 김수미씨는 1970년에 데뷔, MBC 일일드라마 <전원일기>를 통해 '일용 엄니'로 국민들에게 널리 알려진 연기파 배우입니다.

 

이후 TV 브라운관뿐만 아니라 영화, 연극 등에서도 그 연기력을 인정받은 김수미씨는 MBC 연기대상을 비롯해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 인기스타상 등 다수의 수상 경력도 가지고 있습니다.

 

최근 김수미씨는 영화 <헬머니>에서 가슴이 뻥 뚫리는 욕을 하는 할머니 배역을 맡아 국민 욕쟁이 할매로 등극하기도 했습니다.


이날도 김수미씨는 환갑을 넘긴 나이에도 코믹한 표정으로 사인을 내더니 마지막으로 개다리 사인까지......


멋지고 깨알 웃음으로 마무리된 김수미씨의 시구 사인과 함께 꽃무늬 몸빼바지 시구 화보입니다.




김수미씨는 두산 승리를 위해 파이팅 응원을 크게 선창하더니....


응원 목소리가 작다며 몇번을 더.... 더욱 크게 요구...


결국 맘에 들때까지 큰 목소리 응원을 듣고서야 OK 사인을 보내는군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