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타이틀곡 <꿈>을 2000번쯤 부른것 같다는 권진아가 첫 정규 앨범 발매 쇼케이스를 가졌습니다.

추석 연휴가 끝나고 첫 출근한 19일 오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권진아가 첫 정규 앨범 <웃긴 밤>을 발표했습니다.

권진아는 2년 6개월 만에 데뷔를 앞두고 “너무 떨리고 잠을 한 시간 밖에 못자서 목이 안 좋다”며 설레는 소감을 전했습니다.

이어 “그 동안 노래도 열심히 하고 춤 레슨도 하고 곡도 썼다. 좋은 기회가 많이 와서 성시경, 이지형, 프라이머리, 토이 등과 함께 앨범도 내고 최근 샘김이랑도 앨범을 냈다”고 근황도 전했습니다.

타이틀곡은 2000번쯤은 부른 것 같다는 그녀는 녹음도 100번정도 했을 정도로 열심히 했다고도 했습니다.

타이틀곡 <끝>은 이별을 직감한 남녀가 헤어지는 찰나를 다룬 발라드곡으로 유희열이 작사, 라디가 작곡에 참여했고 윤석철이 편곡했다고 합니다.

청아한 보이스와 스무 살 답지 않은 깊은 감성을 담아내는 권진아의 맞춤곡인 <끝>은 섬세한 감성, 흡입력 강한 보컬과 만나 한 편의 서사를 들려주는 것 같은 노래입니다.

권진아는 데뷔 타이틀곡 <끝> 외에도 수록곡 <쪽쪽> <스물>의 첫 무대도 꾸몄습니다.

권진아는 SBS <K팝스타 3>에 출연해 유희열의 안테나뮤직과 계약을 맺었습니다.

이날 유희열은 권진아의 데뷔를 응원하기 위해 현장을 찾았습니다.

유희열은 사회자 MC 딩동의 소개로 부끄러운 듯한 표정으로 무대에 올라 데뷔 준비 과정을 설명했습니다.

오랜 시간 데뷔를 준비했다며 힘든 과정을 많이 겪었고 유독 힘들어하고, 제일 열심히 했던 친구다며 권진아를 격려 했습니다.

19일 자정 공개된 음원이 차트를 석권하고 있다며 양현석의 문자에 잠을 깼고 음원 차트를 다 캡처해서 보내 축하 해 줬다고 권진아에 대한 자랑도 빼지 않았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