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포츠꽝

김광현 생애 두번째 완봉승

노가다찍사 2010.06.21 09:33


기아 킬러 SK 김광현이 생애 두번째 완봉승을 올렸다.

2008년 6월7일 사직 롯데전에서 프로 데뷔 첫 완봉승을 거둔 이후 2년만에 이룬 두번째 기록이다.

김광현은 20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기아와의 홈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9이닝 동안 116개의 볼을 던져 75개의 스트라이크를 잡아냈다.

9이닝동안 3안타 2볼넷 5탈삼진 무실점으로 막고 시즌 9승째를 거뒀다.

지난 10일 삼성과 경기에서 아웃카운트 1개를 남기고 안타를 맞아 아깝게 노히트 노런을 놓쳤던 김광현은 이날 2008년에 이어 생애 두 번째 완봉승을 올리고 아쉬움을 달랬다.

김광현은 2007년 데뷔 이후 기아전에 16경기 등판해 11승2패, 방어율 1.75로 기아 킬러라는 별명처럼 기아 천적임을 입증했다. 

김광현의 완봉승에는 선배 김재현의 역할이 절대적이었다.

6회말 2사 2루 이호준의 대타로 나와 좌월 2루타로 선취점을 뽑은 뒤, 8회말 무사 3루에서는 곽정철을 상대로 110m 짜리 좌중월 투런홈런을 날려 2타수 2안타 3타점을 올리며 김광현의 완봉승을 완성시켰다.

9회말 기아 김선빈에게 안타를 맞은 후 SK 김성근 감독은 마운드에 올라 김광현에게 완투를 할 수 있는지에 대해 물어보는 것 같았다.

김성근 감독은 김광현의 등을 두드리며 안정적인 투구를 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만들어 준다.

김성근 감독의 위로 덕분일까?

김광현은 두번째 타자 안치홍을 우익수 플라이 아웃으로 잡고 바람의 아들 이종범을 상대로 유격수 앞 땅볼로 병살 처리하며 완봉승을 기록했다.

김광현의 완봉승 기록을 SK 동료들은 마운드에서 진심으로 축하해 줬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