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광종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 축구국가대표팀(인천아시안게임축구국가대표팀)이 쿠웨이트에 2-1로 승리했습니다.

인천아시안게임축구국가대표팀은1일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 개장 기념 쿠웨이트와의 친선에서 전반 19분 김승대의 선제골 이후 동점골을 내줬지만 추가시간 장현수의 페널티킥 결승골로 2-1로 승리했습니다.

이날 경기는 사실상의 베스트 11을 선발로 내세웠습니다.

 

이용재가 최전방에 윤일록-이재성-김승대-안용우가 그 뒤로 손준호는 수비형 미드필더, 곽해성-황도연-장현수-최성근이 수비라인을 형성했습니다.

 

골키퍼는 노동건이었습니다.

 

경기 초반부터 주도원을 잡은 인천아시안게임축구국가대표팀은 전반 19분 마침내 선취골을 터뜨렸습니다.

 

K리그 득점 선두 김승대가 윤일록이 가슴으로 흘려준 볼을 정확하게 빈곳으로 차 넣었습니다.

 

전반 39분 세트피스 한 방에 동점골을 허용했습니다.

 

이후 이광종 감독은 김경중, 황의조, 이종호 등 공격수들을 연달아 투입한 끝에 후반 추가시간때 김경중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주장 장현수가 차 골로 성공 시켜 2-1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습니다.

 

 

 

 

 

 

 

 

 

 

 

 

 

 

 

 

 

 

▼▼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