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대한민국 모두가 원했던 김연아의 성화 점화가 9일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펼쳐 졌습니다.

역시 예상은 빗나가지 않죠.

가장 깜놀한 장면은 김연아가 성화를 받기 전스케이트를 탔다는겁니다.

뭐 기사들은 동화 속 은반 위의 공주처럼 우아하게....... 등등 

여하튼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던 성화 앞에서의 스케이트는 굉장히 신선했습니다.

국민 모두가 김연아가 성화 점화자라고 생각했을테니.....

김연아는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박종아(남한)와 정수현(북한)에게서 성화를 건네받고 101일 동안 2018㎞를 달려온 <꺼지지 않는 불꽃>을 성화대로 옮겨 밝혔습니다.   

개막식 시작 전부터 북한 응원단들은 꾀꼬리 목소리로 분위기를 북돋았구요.

남북 태권도 시범단의시범을 시작으로 개막식은 출발했습니다.

북대혈통 김여정은 문재인 대통령과 인사를 했고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들고 들어올땐 박수를 치기도 했습니다.

모두가 걱정했던 추위는 없었고 약간 지루했지만 김연아의 성화 점화 무대에서 세계인들을놀라게 한 연출 때문에 많은 박수를 받은것 같았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