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남북 단일팀 장우진과 차효심(북한)조가 코리아오픈 혼합복식에서 금메달을 땄습니다.

2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국제탁구연맹(ITTF) 월드투어 플래티넘 신한금융 2018 코리아오픈 혼합복식 결승에서 중국 왕추친, 순잉샤조를 세트스코어 3대1(5-11 11-3 11-4 11-8)로 격파했습니다.   

이번 대회에는 혼합복식 장우진-차효심 조 외에도 최일(북한)-유은총 조와 남자복식 이상수-박신혁(북한) 조와 여자복식 서효원-김송이(북한) 조가 단일팀으로 대회에 출전했습니다.  

4개 조 가운데 장우진-차효심 조가 유일한 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대전시청에서 열린 북한 탁구 선수단 환송식

이번 코리아오픈에 참석한 남북 단일팀은 15일 북한 선수들이 입국한 뒤 16일부터 호흡을 맞춰 17일부터 열린 대회가 진행되면서 호흡을 맞춰가는 시스템으로 진행됐습니다.

만난지 불과 1주일만에 금메달을 목에 거는 쾌거를 이뤘습니다.

차효심의 공격을 중국이 실수하며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장우진과 차효심은 두팔을 번쩍들고 포효했고 뜨거운 포옹으로 기쁨을 누렸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