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프로야구 심판들이 올시즌 처음으로 동계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지난 19일부터 경기도 이천 LG 챔피언스 파크에서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KBO 소속 심판원 거의 전원(44명중 40명, 미국 심판학교 연수 4명 제외)이 동계훈련을 시작했습니다.


먼저 스트레칭과 가벼운 달리기 등으로 몸을 풀었습니다.


이계성 심판원의 선창으로 스트라이크, 아웃, 세이프 등과 인필드 플라이, 보크 등 각종 상황에 맞는 콜을 우렁차게 외쳤습니다.


이번 심판 동계훈련의 백미는 피칭 머신을 이용한 높아진 스트라이크 존의 적응 훈련이었습니다.


고투저 현상을 완화하고 경기 시간 단축을 위해 2015시즌 부터 높은 쪽 존을 공 반개 만큼 높이는 형태로 바뀐다고 합니다.


심판들은 피칭 머신 2대를 설치해 새로운 존에 눈을 적응시키는 훈련을 했습니다.


경기 경험이 많은 베테랑 심판들이 스트라이크 존을 미세 조정함으로써 어린 심판들의 적응을 도왔습니다.


심판들은 서로 포수, 타자, 주심으로 나눠 높아진 스트라이크존을 눈에 익혔습니다.


또 다른 심판원들은 주자와 수비수로 나눠 1아웃, 주자 1,2루 등 여러가지 상황을 만든 후 정확한 심판 위치 선정 훈련도 했습니다.


특히 위치 선정 훈련 때는 이른바 ‘박석민 상황’도 재현됐다. 주자가 야수의 태그를 교묘히 피할 때 정확한 판정을 위한 상황 설정이다. 박석민은 시즌 중 KIA 포수 백용환의 태그를 빙글 돌며 피한 뒤 돌아와 홈 플레이트를 터치해 세이프 된 적이 있다.


올해부터 프로야구가 10개 구단으로 늘어나 하루 5경기를 합니다.


팀당 144경기.


지난해까지 5개 심판조 중 1개조가 퓨처스리그를 맡았지만 올해는 5개조 모두가 투입된다고 합니다.


한국에서의 동계 훈련이 끝나면 선수들이 전지 훈련을 하는 곳으로 각팀별 이동해 연습경기 심판을 보는 등 선수들과 미리 예행연습을 가질 예정이기도 합니다.


추운 날씨지만 진지하게 훈련을 갖는 한국 프로야구 심판원들의 동계훈련을 사진으로 돌아 보겠습니다.


피칭 머신으로 포수, 타자, 주심으로 나눠 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조장들이 피칭 머신을 점검하는군요.














오심없는 시즌을 위해 화이팅을 외치고 있습니다.



어린 심판원들을 직접 가르치는 문승훈 심판입니다.



매우 진지하게 콜을 하고 있죠.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