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제 열린 두산과 LG의 잠실 라이벌전은 희생플라이 한방이 연타석 홈런을 잠재워버린 경기였습니다.

LG 이병규로서는 두고 두고 아쉬운 경기가 될것 같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2점포를 연타석으로 쳤으나 결과는 최준석의 희생플라이 하나로 무릎을 꿇고 말았으니 말입니다.


0의 행진을 이어가던 라이벌전은 6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두산 김동주가 1타점 우중전 2루타를 치면서 물고 물리는 역전 재역전의 서막이 올랐습니다.


김동주의 환호도 잠시.

7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LG 이병규가 110m짜리 좌중월 2점 홈런을 칩니다.


오랜만에 손맛본 이병규를 박종훈 감독도 흐뭇한 표정으로 맞이합니다.


하지만 두산도 곧바로 역전을 해 버립니다.

7회말 1사 2루 두산 윤석민이 1타점 안타를 쳐 동점을 만들고 김민호 코치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습니다.


재 역전은 좀 황당합니다.

7회말 1사 1,3루 상황에서 두산 이종욱이 LG 조인성의 포일때 3루주자 이종욱이 득점을 올렸습니다.

조인성과 이상열은 무척 아쉬워합니다.

아니 허탈해 했죠.


잠실 LG팬들은 9회초 이병규가 타석에 들어서자 '홈런'을 외치더군요.


 거짓말처럼 LG 이병규는 9회초 2사 1루에서 상대 마무리 임태훈을 상대로 우중월 투런 홈런을 쳐 버립니다.


마치 두산을 놀리듯 혀를 내밀고 우스꽝스런 모습을 선보입니다.


이병규는 연타석 홈런의 기쁨을 선행주자인 박용택과 같이 포효하며 기쁨을 나눴습니다.


잠실 LG팬들 뒤집어집니다.

이병규가 두팔을 벌려 팬들의 환호에 답하자 모두가 두팔을 들고 화답해 주더군요.

3-4로 재역전


하지만 이 연타석 홈런의 기쁨이 채 가라 앉기도 전에 승리의 여신은 두산쪽으로 넘어가 버렸습니다.

두산은 9회말 선두타자 김재환의 우전안타, 정수빈의 기습번트, 김현수의 고의사구로 1사 만루의 찬스를 잡았습니다.

이어 김동주가 볼넷으로 걸어나가며 밀어내기 동점.

드디어 기적같은 드라마가 펼쳐집니다.

두산 최준석이 큼지막한 끝내기 희생플라이를 칩니다.

3루주자 정수빈이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정수빈이 홈플레이트를 밟는 순간 김광수 코치가 두팔을 들고 펄쩍 뛰어오르며 활짝 웃네요.


항상 그렇지만 끝내기를 친 선수는 흥분한 동료 선수들에 가려 사진찍기가 참 어렵습니다.

어제도 마찬가지였었죠.


두산 선수들이 모두 최준석을 축하하기 위해 뛰어 나갔고 이번에도 좋은 사진을 찍기는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계속 노리다 보면 이런 사진도 찍힌답니다.

이번에는 김현수가 최준석의 끝내기 축하를 발로 차는 것으로 확실히 보여주더군요.


어제 경기를 통해 한편의 드라마를 찍은 서울 라이벌 두산과 LG의 경기는 역시 대단했습니다.

아마도 이후에는 야구장에서 경기가 끝나기 전에 집에 가는 일은 삼가야 할것 같습니다.

▼▼글과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