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랜디 신혜로 유명한 배우 박신혜가 2012년 프로야구 KIA의 홈 개막전에서 승리 기원 시구를 했습니다.

 

전날 비로 개막 경기가 취소된 후 시구자가 바뀔것으로 생각했으나 다행히 그녀가 나왔습니다.

 

배우 박신혜는 지난 2006년 10월 준플레이오프 2차전 KIA-한화 전에서 역동적인 좌완 투구폼을 선보여 뉴욕 양키스의 좌완 투수 랜디 존슨의 이름을 딴 '랜디 신혜'라는 애칭을 얻었습니다.

 

그녀가 6년만에 다시 시구자로 마운드에 올랐습니다.

 

무등산 폭격기 선동열 감독의 귀향 첫 데뷔전이기도 한 이날 경기는 박신혜의 시구 덕분이었는지 9회말 김원섭의 끝내기 볼넷으로 첫승을 올렸습니다.

 

광주 출신인 박신혜는 드라마 촬영 중에도 틈틈이 인터넷이나 DMB를 통해 KIA 경기를 보는가하면 KIA 관련 기사는 빼놓지 않고 읽는다고 하는군요.

 

마운드에 등장한 박신혜는 윤석민을 뒤로 한채 맨 처음 마운드를 고르는 것으로 시구 준비를 했습니다.

 

그러고 보니 보통의 여성 시구자들은 마운드 앞으로 많이 나와서 던지는데......  

 

 

로진백을 들고 손에 듬뿍 묻혔습니다.

 

윤석민이 바라보고 있군요.

 

 

묻혔으면 불어서 정리를 해야죠.

 

 

드디어 포수와 사인 교환(?)

 

 

와인드 업

 

 

오른쪽 다리 킥의 높이가 상당합니다.

 

뭐 선수들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죠?

 

 

연속사진으로 주~~~욱 보시죠.

 

 

 

 

 

멋진 피니시로 마무리....

 

 

 

시구가 맘에 들었나 봅니다.

 

밝은 표정으로 모자를 벗어 들고....

 

 

광주 팬들에게 인사를 했습니다.

 

 

인사를 마친 박신혜가 마운드를 내려 서는데 KIA 마스코트가 품에서 무언가를 꺼내 들었습니다.

 

이를 본 박신혜 손을 가로저어 봅니다.

 

 

뭐라고 적혀있네요.

 

그런데 잘 안보입니다.

 

그럼 보일때까지 찍어야겠죠.

 

 

손을 잡고 나가는 두 사람을 계속해서 찍었습니다.

 

마스코트가 적어 온것은 '비싼 남자'라는 문구입니다.

 

자신을 그렇게 표현한 것이겠죠.

 

마스코트가 그러던 말든 박신혜는 즐거운 표정으로 더그아웃으로 다가 갔습니다.

 

선동열 감독에게 인사를 하고 시구 행사는 무사히 끝이 났습니다.

 

 

▼▼글과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