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끝까지 포기않고 차근차근 점수를 보태다 결국 짜릿한 역전으로 멋진 승리를 했습니다.

참 이상한 팀이죠. 그냥 처음부터 이기면 편할 것을 말입니다.

어제 열린 전자랜드와의 홈경기에서 SK는 3쿼터까지 13점을 뒤지고 있었습니다.

보통 이정도 점수차면 마지막 쿼터에서 역전 하기가 생각보다 어렵습니다.

그런데 문경은 감독대행이 이끄는 SK의 루키 김선형이 4쿼터 종료 16초전 2점짜리 골밑슛을 성공시키며 팀의 역전승을 이끌었습니다.

80-83의 짜릿한 역전승이었습니다.

이 승리로 SK는 전자랜드를 0.5경기 차로 따돌리고 5위로 한 단계 도약했습니다.

김선형은 이미 부산 KT전에서 경기종료 18초를 남기고 레이업슛을 성공시켜 역전승을 이끌기도 했습니다.

반면 전자랜드는 문태종과 브로만의 맹활약으로 초반부터 앞서나가자 방심한것 같았습니다.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은 최근 부진한 팀 성적때문인지 이날 스포츠형 머리스타일로 짧게 머리를 자르고 나타나 눈길을 끌었습니다.

하지만 팀이 역전패 당하면서 이런 처방도 별 도움이 되지 않았습니다.



반면 문경은 감독대행은 자신이 늘하던 얘기인 1~2쿼터에 10점 내외로 버티고 3~4쿼터에 승부를 건다는 작전이 잘 먹히고 있는것 같았습니다.

사실 어제 경기도 그런 맥락에서 보면 완전히 성공한 작전이었습니다.


개막전에서 KCC에 완패를 당할 때만 해도 SK의 시즌 전망은 어두웠습니다.

하지만 한 달여가 흐른 지금 SK는 기대 이상의 경쟁력을 뿜어내며 올 시즌 최대의 다크호스로 부상했습니다.

2라운드에서 강세를 펼치며 5위로 도약했고 팀 승율도 5할이 됐습니다.

선수들의 선전이 계속 된다면 우린 아마도 문경은 감독대행의 멋진 세리머니 장면을 계속 볼 수 있을 것입니다.

 


▼▼글과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