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경기 전 미세먼지 가득한 공기질은 선수들의 훈련때도 어색한 풍경을 선사했습니다.

SK 선수들이 모두 검정색 마스크를 하고 훈련을 했습니다.

하지만 미세먼지도 막지못할 만큼 경기는 시원했습니다.

로맥은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홈런 2개로 4타점을 올리며 경기를 지배했습니다.

로맥은 1회말 두산 선발 이용찬으로부터 3점포를 때려 야구장을 찾은 SK팬들을 흥분하게 만들었습니다.

1회부터 3차전 승리를 예감케 했으니 말이죠.

이용찬의 시속 144㎞ 직구를 때려 130m짜리 홈런으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맞는 순간 홈런임을 직감하게 만들었습니다.(로맥은 날아가는 타구를 바라보며 넘어 갈때를 기다렸습니다.)

로맥은 또 두산의 2점 추격전이 벌어질 즈음인 8회 두산 박치국의 직구를 때려 쐐기포를 날려 두산의 추격의지를 꺾어 버렸습니다.

로맥은 한국시리즈 3차전 데일리 MVP에 선정 됐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