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택근은 1100경기 출전 기록을 세운날 첫 타석에서 홈런 축포를 터뜨리더니 연장 승부로 넘어갈 경기를 끝내기 희생타로 마무리 했군요.

 

박병호는 자신의 12호포를 장외홈런으로 장식했습니다.

 

박병호는 8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NC전에서 1-0으로 앞선 1회말 2사후 백투백 홈런을 쳤습니다.

 

앞선 타자 이택근의 솔로홈런에 이은 연속타자 홈런.

 

시속 143㎞ 직구를 받아쳤고 타구가 전광판 지붕을 맞은 뒤 경기장 밖으로 나갈 정도로 힘이 넘쳤습니다.

 

목동야구장 장외홈런은 2009년 4월9일 삼성전에서 날린 브룸바의 홈런 이후 6년만입니다.

 

 

이택근은 1회 자신의 1100경기 첫타석에서 홈런포를 가동했습니다.

 

3-3. 연장으로 넘어 갈 뻔한 승부에서는 끝내기 희생타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투수 고창성을 상대로 끝내기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날려 팀을 하루만에 선두로 복귀시키는 귀중한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