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연예노트

배꼽 잡은 인터뷰

노가다찍사 2007.08.21 18:24


2007년 8월21일 회사앞 캐나다 대사관 앞에서 촬영을 진행했다.
사진을 찍는 첫 포즈부터 웃음이 절로 난다.
구수한 남도 사투리를 구사하는 배우 박철민과 반바지를 입었다며 곤란해 하는 박원상.
영화 <화려한 휴가>에서 박철민은 수다쟁이 택시기사 인봉으로 박원상은 건달 용대 를 맡았다.
사진을 찍으려 하자 박철민이 이 포즈로 할까요? 묻더니 이내 이건 어때요? 그리고 계속 포즈를 바꾼다. 그런데 만 계속 바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ㅋㅋ 귀도 잡고 턱도 만지고 볼도 감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기야 둘이 다정한 포즈를 부탁했더니 서로 마주보고 볼을 부비는 난감한 포즈를 취했다.
이젠 아예 손가락으로 상대의 볼을 찌르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찍는내내 웃음이 끊이지 않은 아주 유쾌한 인터뷰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