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난치 백혈병을 앓고 있는 김태환 군이 두산 베어스 일일 명예선수 입단식과 시구 행사를 가졌습니다.


두산 베어스와 한국 메이크어위시재단과 함께 하는 소원별 희망천사 활동의 일환으로 소원 들어주기 행사를 가졌습니다.


두산 베어스는 한국 메이크어위시재단6 잠실 LG전 경기에 앞서 ‘Doo it for you’ 소원 들어주기 행사로 김태환 어린이의 명예일일선수 입단식을 가졌습니다.


장래희망이 야구선수인 김태환(8)군은 급성림프구성 백혈병으로 투병 중이라는군요.


김태환 군의 소원은 가장 좋아하는 선수인 두산 베어스 정수빈 선수를 만나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그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해 두산 베어스는 한국 메이크어위시재단과 함께 김태환 어린이를 명예 일일 선수로 선정하고 그라운드 입단식과 함께 경기 전 두산베어스 선수단과 만남의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두산 베어스와 함께 이번 행사를 기획한 한국 메이크어위시재단은 전 세계 38개국에서 백혈병과 소아암, 근육병 등 난치병으로 고통 받고 있는 어린이들의 소원을 이루어주고 있는 세계 최대의 소원성취 전문기관인 Make-A-Wish 재단의 한국 지부로 매년 350명 이상의 난치병 아동들의 소원을 이루어주는 소원별 희망천사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소원 신청 및 후원 문의는 재단 홈페이지(http://www.wish.or.kr)나 전화(T. 02-3453-0318)를 통해 할 수 있습니다.


그럼 김태환 군의 입단식과 멋진 시구 모습을 사진으로 돌아 보겠습니다.


김태환 군이 입단식에 앞서 기념촬영을 했습니다.


진짜 선수들처럼 입단식에서 사인도 하는군요.


의젓하게 입단서에 사인을 합니다.


두산 베어스 김승영 사장과 기념촬영도 하고....


주장 오재원 선수의 입단 축하도 받았습니다.




자... 이제 입단식을 마쳤으니 유니폼과 모자를 수령해야죠.


그리고 드디어 제일 좋아하는 두산 베어스 정수빈 선수를 만났습니다.


공을 잘 던지는 방법도 직접 배우고....


정수빈 선수 앞에서 멋진 폼으로 공을 던지네요. 힘이 넘치네요.


이제는 시구때 써야할 사인하는 방법도 배우고....


시구 연습이 끝났으니 라카룸으로 가서 동료 선수들(?)을 만나 봐야죠.

홍성흔 선수와 반갑게 악수도 나누고....


유희관 선수와는 승리의 V


드디어 시구타임....

김태형 감독이 직접 두산 유니폼을 입혀주는군요.


감독님과 함께 기념촬영도 하고....


정수빈 선수에게 직접 배트도 선물 받고....





자 이제 경기 시작입니다. 애국가 나올때 감독 코치님들과 함께 자리했네요.


잰걸음으로 철웅이와 함께 시구할 마운드에 입장....


가볍게 와인드업....


손에서 떠난 볼.....



멋진 시구 잘 마치고....


관중석에서 두산 승리를 외쳤습니다.


사진 | 두산 베어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