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7년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NC 다이노스가 롯데 자이언츠를 연장 승부끝에 9-2로 누르고 승리했습니다.

시작부터 화제를 모았던 포스트 시즌 최초의 낙동강 더비.

단 한 순간의 포구 미스가 순식간에 승부를 갈랐습니다.

1차전을 무조건 승리해야 하는 양 팀은 선발투수들의 명품 투수전이 경기를 흥미진진하게 만들었습니다. 

롯데 자이언츠 린드블럼이 6이닝 5피안타 2볼넷 7탈삼진 2실점, NC 다이노스 해커가 7이닝 8피안타 2볼넷 6탈삼진 1실점으로 퀄리티 스타트 이상의 훌륭한 맞대결을 펼쳤습니다.

그러나 연장 승부에서 롯데 자이언츠 포수 강민호의 결정적 실수가 승패를 갈랐습니다.

연장 11회 대타 이종욱을 볼넷으로 내보내더니 만루 상황에서 나성범 타석 때 강민호가 볼을 잡지 못해 2실점 하더니 모창민에게 만루 홈런을 맞으며 완전히 무너졌습니다.

연장 혈투에 투수 7명을 쏟아 붓고도 11회에만 7실점을 하며 롯데가 무너지자 일부 팬들도 이성을 잃었습니다.

모창민 타석 때 1루 쪽 롯데 관중석에서 어떤 관중이 강민호 옆으로 소주 팩을 던져 잠시 경기가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롯데는 경기도 지고 팬들의 관전 매너도 져버렸네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