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7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NC 다이노스가 두산베어스에 역전승을 거두고 기선을 잡았습니다.  

스크럭스의 만루포와 김준완의 슈퍼 캐치가 빛난 경기였습니다.

NC 다이노스는 선발을 장현식으로 두산 베어스는 니퍼트를 선발로 내세웠습니다.

장현식은 2회 두산 양의지에게 선제 솔로홈런을 맞았고 4회에는 양의지와 류지혁의 적시타로 3점을 내주며 승기를 내주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분위기를 바꾸는 명장면이 나왔습니다.

NC 다이노스 중견수 김준완이 두산 베어스 민병헌의 2루타성 타구를 몸을 날려 잡아내면서 추가 실점을 막아내며 분위기를 완전히 바꿔 놨습니다.

NC 다이노스는 바로 다음 5회 원아웃 만루 찬스, 4번 타자 스크럭스가 두산 선발 니퍼트를 상대로 왼쪽 담장을 넘기는 역전 만루홈런을 터뜨렸습니다.

6회 김준완의 또 한 차례 호수비로 실점 위기를 넘긴 NC는 8회 대거 7점을 뽑아내며 두산을 무너뜨렸고 13대 5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