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시각장애인 이상씨가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에서 시구를 했습니다.

야구와 관련된 특별한 사연을 가진 팬들이 직접 한국시리즈에서 시구할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하기 위한 시구자 공모 이벤트에서 선정된 이상씨는 평소 딸 세희양과 함께 야구장을 방문해 포수 뒤 관중석에서 소리로만 야구를 즐겨온 열혈 야구팬입니다. 

하지만 올해 초 암 판정을 받은 이후 건강상의 문제로 야구장을 방문할 기회가 없었다는군요. 

야구라는 공감대로 다정한 부녀 사이로 지내고 있는 딸 세희양이 투병 중인 아버지를 위해 사연을 신청했으며, KBO는 이번 공모에 신청한 분들 가운데 건강 회복을 기원하며 뜻 깊은 추억을 선사하기 위해 이상 씨를 3차전 시구자로 선정했다고 합니다.

말 그대로 SK의 홈 구장 이름과 잘 어울리는 행복드림이었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