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두산 베어스 투수 이영하의 승부조작 거부 소식에 많은 팬들이 박수를 보내고 있습니다.

아침 KBO에서 보낸 메일에 승부조작과 관련해 경찰에 수사 요청을 했고 수사중이라 구단명과 관련 선수 이름을 밝힐 수 없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오후 다시 보내온 구단 메일에는 선수의 실명 보도자료를 발표했습니다.

내용은 

알립니다.      

두산베어스는 금일 언론에 보도된 승부조작 제보 건과 관련해 이영하 선수임을 밝힙니다. 

이 같은 결정은 승부 조작 제의를 받고 곧바로 구단에 알린 이영하 선수의 빠르고 올바른 판단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이영하 선수는 금일 자신의 이름을 공개하는 것에도 선뜻 동의를 했습니다.      

이영하 선수는 4월30일 모르는 전화 한 통을 받았습니다. 

자신의 모교가 아닌 A고교를 졸업한 B 브로커로부터 첫 볼넷 제의를 받았습니다. 

그 즉시, 이영하 선수는 ‘전화하지 말라’고 단호하게 의사표시를 한 뒤 전화를 끊었습니다. 

동시에 상대방 번호를 차단했습니다.      

이 브로커는 5월2일, 또 다른 번호로 다시 한 번 전화를 걸었습니다. 

이번에도 이영하 선수는 '신고하겠다'고 강경한 어조로 말한 뒤 번호를 차단했습니다.       

이영하 선수는 전화를 끊자마자 구단에 신고했습니다. 

구단은 내부적으로 사태 파악에 나서는 한편, 이 브로커가 타구단 선수와도 접촉할 수 있다고 판단해 KBO에 알렸습니다. 

이후 이영하 선수와 구단은 KBO 조사에 성실히 임했습니다. 

KBO 관계자에게는 프로야구의 또 다른 위기가 올 수도 있다고 판단해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두산베어스는 앞으로도 클린베이스볼에 앞장 설 것입니다. 

이번 일처럼 선수들이 올바른 결정을 할 수 있도록 꾸준히 교육할 예정입니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도 두산 베어스 투수 이영하의 결단과 대처에 박수를 보냈습니다.

선수협은 "두산 소속 선수에게 승부조작 제안이 있었으며 제안을 받은 이영하는 즉각 구단과 KBO에 알려 승부조작 시도를 사전에 차단했다. 이영하의 용기있는 행동과 구단의 적절하고 단호한 조치가 승부조작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사례다. KBO리그의 클린베이스볼 정책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승부조작행위는 KBO리그의 공멸을 가져올 수 있는 범죄로서 KBO리그에서는 두 차례 선수들에 의한 승부조작행위가 밝혀져 팬들에게 큰 실망을 안겼고, KBO리그의 존립을 위협했다. 승부조작에 노출돼 있는 KBO리그에서 선수들도 더이상 승부조작 유혹에 빠지지 않고 적극적으로 승부조작 퇴치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높이 평가했습니다.  

두 차례 승부조작 사태 이후 KBO, 구단, 선수협의 꾸준한 교육과 위험성 경고, 단호한 제재, 팬들의 비판이 선수들이 적극적으로 승부조작을 거부하고 적극적인 신고를 할 수 있도록 인식의 전환을 가져왔을 겁니다.

승부조작의 유혹은 지금도 어디선가 이뤄질 수도 있고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보입니다.

세상에는 이런 유혹들이 너무나도 많으니까요....

특히 이영하 같은 유망주들에게 유혹의 손길을 뻗은 브로커들 많아 지는건 어쩌면 당연하겠죠.

하지만 이영하 선수의 말처럼 야구로 성공하고 싶다면 이런 유혹에 단호한 거부는 어쩌면 당연한 거겠죠.

이에 많은 팬들은 이영하 선수의 승부조작 거부를 칭찬했습니다.

댓글에는 이미 많은 팬들이 이영하를 칭찬하고 있고 KBO에서 상도 줘야 한다는 요구도 있더군요.

아마도 당분간 두산 뿐 아니라 많은 야구팬들이 이영하 선수를 응원할 것 같습니다.

저도 사진으로나마 응원 할것 같습니다.

이것만으로도 이영하는 이미 자신의 야구 인생 절반은 성공한 것이라 생각됩니다.

잠실야구장에서 힘찬 투구를 하는 이영하 선수의 사진입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