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기아 김상현이 연일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기아의 V10을 직접 그려가고 있다.

김상현의 이런 홈런포 기록을 보며 예전 이승엽의 아시아 한시즌 최다 홈런기록의 순간이 생각 났다.

벌써 6년이나 지났다.

2003년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이승엽(27)이 아시아 한시즌 최다 홈런 기록인 56호를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극적으로 터뜨렸다. 

롯데와의 시즌 마지막 경기. 타순을 3번에서 4번으로 바꾼 이승엽은 2회말 첫타석에서 롯데 이정민 투수의 3번째 볼인 직구를 걷어 올려 좌중간을 가르는 120m짜리 홈런을 날렸다. 

4월5일 대구 개막전에서 2개의 홈런을 몰아치며 시작된 그의 홈런 기록은 그해 6월22일 최연소 3백 홈런으로 이어졌고 10월2일 드디어 39년만에 깨어지는 홈런 신기록을 수립했다. 

이승엽의 홈런기록을 보기 위해 전국 야구장은 인산인해를 이뤘고 홈런볼을 잡을 수 있는 곳에는 수많은 잠자리채와 기상천외한 모습의 포구기구들이 야구장을 뒤덮었다. 

대구야구장은 이승엽의 홈런 기록을 위해 여러 가지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었다. 

축포는 물론이고 기록의 숫자 <56>을 전광판에 새기기로 되어 있었다. 

경기 시작전부터 1백여명의 기자들은 자신의 위치에서 가장 좋은 사진을 얻기 위해 앵글을 잡기에 여념이 없었다. 

홈베이스 뒷 그물에 앉은 나는 전광판에 새겨질 <56>이라는 대형 숫자와 이승엽의 환호 모습을 동시에 그려 보았다. 

2회 첫 타석에 들어선 이승엽. 그는 모든 국민이 바라던 아시아 최다 홈런 기록 56호를 쳤다. 

그러나 2루 베이스를 도는 순간에도 <56> 숫자는 전광판에 들어오지 않았다. 

나는 그 짧은 순간 무엇을 할 것인지 결정해야 했다. 

그때 3루 베이스를 지나는 이승엽 뒤로 전광판에 <56>이라는 숫자가 들어왔다. 

3루를 돌며 두손을 번쩍 들고 환호하는 이승엽의 사진을 300mm 렌즈로 찍기를 포기하고 70-200mm 줌렌즈로 류중일 3루코치와 기쁨을 나누는 순간 <56>이라는 숫자와 같이 이승엽의 모습을 한 장의 사진에 담았다. 

수많은 사진기자들 중 유일하게 기록한 이장면은 그해 한국보도사진전 스포츠부문 금상의 영예를 안겨줬으며 이승엽의 56호 아시아 최다 홈런 신기록을 알리는 대표적 사진이 되었다.  

이 사진을 보며 국민타자 이승엽의 부활을 기원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