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ggle menu

시인 고은 kt 승리 기원 詩句(시구)

2017.09.27 23:50 스포츠꽝

시인 고은씨가 시구를 했습니다.

27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kt 승리기원 시구를 했습니다.

경기가 열릴 야구장에서 함성 대신 <詩>가 울려 퍼졌습니다.

노벨문학상 후보에 오를 정도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시인 고은씨는 나이가 85세입니다.

그래서 유니폼 배번이 85번이었습니다.

고은 시인은 마운드에 오르기 전 kt 위즈 구단을 위한 헌정시 ‘허공이 소리친다. 온몸으로 가자.’를 힘껏 소리내 외쳤습니다.

공을 던졌고 시구가 끝나고는 이해창을 꼭 안았습니다.

이번 고은 시인의 시구는 수원에 고은 시인의 문학관이 건립되는 것을 기념해 열렸습니다.

kt는 이날 팬 15명을 추첨해 고은 시인의 헌정시가 새겨진 야구공을 선물했고 헌정시가 새겨진 야구공 50개를 한정 판매하기로 했습니다.


0 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