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송승준을 선발로 내세운 롯데 자이언츠가 8일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아시아시리즈 2012 호주 퍼스 히트와의 첫 경기에서 승리했습니다.

 

송승준은 5회말 1사까지 퍼펙트 피칭을 했습니다.

 

7회 최대성에게 마운드를 넘길 때까지 6이닝 동안 3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습니다.

 

그의 주무기인 포크볼로 퍼스 히트 타자들을 압도했습니다.

 

5회 1실점을 하긴 했지만 우익수 황성용이 범브리의 적시타를 정확한 송구로 추가점을 위해 홈으로 들어오던 맥기를 아웃시켜 송승준의 어깨를 가볍게 했습니다.

 

6-1 승.

 

퍼스 히트의 경기력은 개인적으로 롯데 2군 정도도 안되는 느낌이었습니다.

 

솔직히 6-1보다는 더 많은 점수차가 되길 바랬지만 어수선한 요즘 롯데 분위기라면 이정도 점수도 잘했다고 봅니다.

 

한편 2년만에 한국에서 경기를 하는 구대성은 등판하지 않았습니다.

 

스티브 피시 감독은 마무리이기 때문에 이겼다면 나왔을거라 했다는군요.

 

하지만 요미우리전에서는 무조건 내보내겠다고 했다고 하니 기대해 보겠습니다.

 

구대성이 아시아시리즈 개막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습니다. 오랜만에 보는지라 반가웠습니다.

 

롯데 선수들과 조우한 구대성이 개막식에서 활짝 웃고 있군요.

 

송승준은 선발 등판해 5이닝까지 퍼펙트 피칭을 선보였습니다.

 

홍성흔은 1회부터 선취점을 따냈습니다.

 

퍼스 히트 덕아웃에 미모의 여성 둘이 있었습니다. 그중 앞에 있는 여인은 의무 트레이너 같아보였습니다. 여성이 덕아웃에 있으니 상당히 이례적이었습니다.

 

부산은 생각보다 춥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호주에서 온 선수들은 많이 추웠던 모양입니다.

 

조성환은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빛나는 타격을 선보였습니다.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 구대성은 덕아웃에서 핫팩을 손에쥐고 스트레칭을 하고 있습니다. 구대성도 추위를 느끼는 모양입니다.

 

퍼스히트 맥기가 5회말 2사 만루 범브리의 안타때 홈에서 태그 아웃되고 있습니다. 우익수 황성용의 멋진 송구 덕분이죠.

  

롯데 선수들의 활약 모습을 사진으로 보여 드리지만 경기 자체는 참 심심했습니다.

 

호주 팀들도 투수 교체때 모든 내야수들이 마운드에 올라 오는군요. 우리 나라랑은 좀 다르네요.

 

홍성흔은 8회초 2사 1,3루 득점 찬스에서 친 타구가 외야플라이로 아웃되자 아쉬워 했습니다. 이기고 있어서 일까요! 그리 많이 아쉬운 표정은 아닙니다.

 

마무리는 이정민이었습니다. 무실점으로 잘 막아 승리에 방점을 찍었습니다.

 

경기는 롯데의 승리로 끝났고 끝내 등판을 못한 구대성은 경기장을 나서다 자신을 응원하러온 팬들에게 일일이 사인을 해 주었습니다. 요미우리전에서 멋진 실력발휘를 해 줬으면 합니다.

 

▼▼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 프로필사진 노지 앞에서 사진을 찍으셨군요. 부럽습니다.
    저는 뒤에서 (위라고 해야하나요?) 멀찌감치 떨어져서 사진을 찍었었죠...ㅎㅎ;
    프레스가 있었다면 참 좋았을텐데요 ㅎ
    2012.11.09 07:34 신고
  • 프로필사진 노가다찍사 부러워마세요. 저흰 직업이잖아요. 야구보는 재미는 없답니다. 2012.11.09 08:39 신고
  • 프로필사진 용작 프레스석에서 담으시는군요~! ^^
    부럽습니다~ ㅎㅎ 플레이 오프 때 프레스석 뒤에서 쭈굴쳐 앉아서
    사진 담고 있으니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라고 하더라구요. ^^;;;
    노가다찍사님과 친하게 지내야되겠단.. 응?! 아,,, 아닙니다. ㅎㅎㅎ
    2012.11.09 17:01 신고
  • 프로필사진 노가다찍사 사진취재석은 저랑 친해도 안된답니다. ㅎㅎ
    하지만 제가 좋은 사진 많이 보여드릴게요
    2012.11.09 20:01 신고
  • 프로필사진 용작 ㅎㅎㅎ 그렇군요 ^^ 2012.11.09 20:2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