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삼성이 충격의 완봉패에 빠져 아시아시리즈 결승 진출이 좌절됐습니다.

 

아시아시리즈 2연패를 노렸던 한국시리즈 챔피언 삼성이 대만 챔피언 라미고 몽키스에게 0-3으로 완봉패의 수모를 당했습니다.

특히 넥센에서 테스트를 받다 불합격한 미국 독립리그 출신인 마이클 로리에게 완패를 당했습니다.

로리는 9이닝 동안 삼진 11개를 솎아냈고 단 3안타만 허용했습니다.

 

삼성의 첫 실점은 4회 린훙위에게 맞은 솔로홈런입니다.

 

하지만 삼성의 발목을 잡은 것은 7회 무사 1루에서 후앙하오란의 번트 타구를 잡은 이승엽이 1루 커버를 들어간 투수 심창민에게 잘못 던지며 무사 2,3루가 된것입니다.

 

뒤이언 잔즈야오의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맞고 2실점하며 완전히 무너졌습니다.

 

완봉승을 올린 로리는 9이닝 동안 129개의 공을 던져 3안타 11삼진으로 완벽하게 삼성 타선을 틀어막았습니다. 

 

아쉽지만 대만 라미고 몽키스에 패한 삼성은 마지막 경기에 관계없이 결승 진출이 좌절됐습니다.

 

삼성은 배영수가 선발이었습니다.

 

배영수가 3회말 1사 1,3루 천구안런에게 몸에 맞는볼을 던지고 아쉬워하고 있습니다.

 

첫 실점이군요. 배영수는 4회말 선두타자 린홍위에게 홈런을 맞고 고개를 떨궜습니다.

 

선취점이었습니다.

 

대만 라미즈 몽키스 첫 홈런에 무지하게 좋아라 합니다.

 

배영수는 6회말 무사 1루 상황에서 강판당했습니다.

 

이승엽은 4타수 무안타에 삼진을 무려 3개나 당했습니다. 천하의 이승엽이 이날은 영 아니었습니다.

 

이승엽이 이번에는 실책에 우는군요. 7회말 무사 1루 후앙하오란의 희생번트때 실책으로 1루에 송구 했으나 볼을 빠트리며 2,3루를 허용하고 허탈해하고 있다.

 

이승엽과 내야진들이 실책때문인지 고개를 들지 못했습니다.

 

김상수는 7회말 무사 2,3루 잔즈야오의 중전 적시타를 몸을 날려 잡으려 했으나 실패하고 2실점 한후 무릎을 꿇고 말았습니다. 이승엽은 말할 것도 없고...

 

결국 완봉패를 당한 삼성은 팬들 앞에서 고개를 떨구고 말았습니다.

 

완봉승을 올린 로리는 결승 진출을 기뻐하며 하이파이브를 했습니다. 로리는 지금도 한국에서 야구를 하고 싶어 한다는군요.

 

 

▼▼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