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시안게임 2연패를 노리는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이 첫 경기에서 대승을 거뒀습니다. 


한국은 22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벌어진 태국과의 예선전 1차전에서 15-0, 5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습니다. 


한국은 1회에만 무려 8점을 득점하며 태국을 나타했습니다.


2회 볼넷 2개만 얻어내고 태국 3루수의 호수비에 가로막혀 무득점에 그쳤지만 다시 3회부터 타선을 가동했습니다. 


3회 느렸던 태국 투수들의 공에 타이밍을 맞추고 손아섭을 선두로 박병호, 강정호, 나성범, 김민성이 타점을 쏟아냈습니다.


한국은 마치 짠것처럼 4회 3점을 보태 5회 콜드게임을 위한 15점을 채웠습니다.


선발 김광현이 2이닝 4탈삼진 무실점으로 쾌투를 펼쳤고 유원상-이태양-이재학이 1이닝씩 이어던지며 무실점을 기록했습니다. 


말미에 한국과 미얀마의 세팍타크로 결승도 있습니다.


선전했지만 아쉽게도 광저우에 이어 또다시 미얀마에 무릎을 꿇고 말았네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