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걸그룹 에이핑크 윤보미가 2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플레이오프 3차전 경기에서 시구를 했습니다.

 

윤보미는 시구전 깜찍한 표정을 선보여 잠실을 찾은 많은 팬들로부터 박수를 받았습니다.

 

완벽한 와이드업 자세를 선보일땐 잠실야구장을 감탄사로 채우기도 했습니다.

 

사자머리를 만들며 힘차게 던졌고 LG의 승리를 기원했습니다.

 

하지만 결과는 넥센의 승리....

 

2차전 유이가 던졌을때도 넥센이 졌는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