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연예노트

여우들의 아찔한 패션

노가다찍사 2007.10.05 17:16


어두울수록 별은 더욱 빛난다. 제12회 부산국제영화제가 4일 오후 부산 수영만 요트경기장 야외상영관에서 막을 올렸다. 오후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 때문에 레드카펫은 젖어들었지만 당당한 스타들의 걸음을 멈추게 하지는 못했다. 개막식의 백미는 여배우들의 화려한 드레스. 올해는 매혹적인 가슴을 강조한 브이라인이 대세를 이룬 가운데 장식이 적으면서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드레스가 주를 이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찔하다. 배우 박진희가 앞섶이 지퍼로 연결된 검정 드레스로 레드카펫의 관중들의 시선을 잡았다. 박진희는 이 지퍼드레스로 풍만한 가슴과 늘씬한 다리를 동시에 뽐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소연(27)이 4일 열린 2007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에서 최고의 섹시미를 자랑했다. 등 부분이 훤히 보일 정도로 시원하게 파인 라인은 뇌쇄적인 매력을 과시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조 S라인’ 현영이 은회색 드레스로 가슴 굴곡을 드러냈다. 프랑스 오트쿠튀르에서 활동중인 김지해 디자이너에게 선물받은 7억원 상당의 드레스를 입을 계획이었으나 비 때문에 급히 7000만원짜리 회색 드레스로 갈아 입었다는 후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허리손 포즈’ 배우 강성연이 정열적인 붉은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을 밟았다. 대담하게 가슴선이 드러난 옷을 입은 강성연은 자신감 넘치는 허리손 포즈를 취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