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세계 최강 아니 우주 최강(쇼트트랙은 지구상에만 존재 하니까요. ㅋㅋ)의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이 3000m 계주 결승에서 올림픽에서만 6번째 금메달을 따냈습니다. 

금빛 레이스의 주역은 최민정, 심석희, 김아랑, 김예진입니다. 물론 이유빈도 포함입니다.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소치 동계올림픽 우승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여자 3,000m 금메달을 따냈습니다.

여자 계주는 쇼트트랙 대표팀이 금메달은 가장 자신하는 종목입니다. 

여자 대표팀은 3000m 계주에서 1992년 알베르빌 대회부터 2014년 소치 대회까지 7번의 대회 중 5번이나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최민정은 여자 1,500m 금메달에 이어 평창올림픽 2관왕을 차지했습니다.

또 심석희와 김아랑은 소치 대회에 이어 연속으로 계주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마지막에 김아랑이 김예진을 밀며 넘어져 혹시나 파울로 실격되는것 아닌가 잠시 마음을 졸이기도 했지만 1위가 확정되는 순간 경기장 안은 환호성으로 가득 찼습니다.

축하합니다. 선수 여러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