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대타로 나선 윤석민이 넥센 히어로즈에게 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를 안겼습니다.

 

넥센은 27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윤석민의 역전 3점포를 앞세워 6-3으로 승리했습니다

 

윤석민은 2-3으로 뒤진 6회 말 박동원 타석에 대타로 나서 결승 3점 홈런을 쏘아 올렸습니다.

 

5회부터 마운드를 이어 받은 조상우는 2.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구원승을 챙겼습니다.

 

8회말 유원상의 폭투로 다시 1점을 추가한 넥센은 극적인 역전승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LG는 3회초 무사 만루에서 이병규가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성 타구를 날렸지만 2루주자 김용의가 타구가 잡힐 것을 우려해 스타트를 늦게 끊은 데다 1루주자 박용택도 2루를 돌아 3루를 가려다 유턴하면서 문제가 생겼습니다.


타자주자 이병규가 정상적인 2루타성 타구로 보고 빠르게 질주, 2루를 돌아 3루를 향하다 박용택을 앞질러 버린거죠.


이병규는 자동 아웃됐고 LG의 다득점 찬스에 찬물을 끼얹고 말았죠.


넥센의 역전승을 화보로 엮었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