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조선의 4번타자 이대호가 안터지네요.

김태균도 같이 안터지네요.

2017년 WBC 첫 경기 이스라엘전에서 중심타선이 너무 침묵해 버렸어요.

믿었던(?) 김태균과 이대호가 터지지 않으니 전체 타선이 침체돼 버렸어요.

한국 야구대표팀은 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A조 이스라엘과의 첫 경기에서 연장 10회 혈투 끝에 1-2로 패하고 말았습니다. 

대표팀은 7안타 6사사구를 얻었지만 득점은 고작 1점에 불과했습니다. 

좀처럼 타격감이 살아나지 않은 최형우는 선발에서 빠졌고 믿었던 김태균, 이대호는 침묵해 버렸네요.

1회 삼진으로 물러난 김태균, 유격수 땅볼로 물러난 이대호.

마지막까지 바랬던 한방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이대호는 연장 10회말 마지막 타자로 타석에 올라 팬들의 기대를 저버리며 헛스윙 삼진 아웃돼 버렸네요.

약체라고 판단했던 이스라엘에게 석패한 야구대표팀이 충격의 패배를 극복하고 2번째 상대 네덜란드에게는 승리하길 기원해 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