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상화가 마지막 올림픽에서 아쉽게 금메달을 놓치고 결국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이상화는 18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37초33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마지막 코너에서 잠시 흔들린게 원인이었던것 같습니다.

일본 고다이라 나오(36초94)에 0.39초 뒤진 2위로 경기를 마쳤습니다.   

기사를 찾아 보니 100m 기록은 이상화가 10초20으로 고다이라의 10초26보다 더 빨랐다고 합니다. 

하지만 마지막 코너에서 흔들리며 아쉽게 기록 단축에 실패했죠.

레이스를 마친 이상화는 은메달이 확정되는 순간 뜨거운 눈물을 흘렸습니다. 

하지만 모든 국민들은 그녀를 이미 영웅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SNS를 통해 “이상화 선수, 참으로 자랑스럽습니다”며 “최선을 다한 노력이 메달보다 더욱 빛납니다. 이상화 선수는 아쉬움에 눈물을 흘렸지만 우리 국민들에게는 이상화 선수가 최고입니다”고 치켜 세웠습니다. 

이어 “영원한 빙상의 여왕”라고 극찬했습니다.

그렇습니다.

이상화 당신은 이미 충분히 최고입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