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LG 트윈스 투수들이 한국 프로야구 사상 처음으로 팀 노히트 노런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습니다.


그동안 한국 프로야구에서 개인 노히터 노런 게임은 12번이 있었다고 하더군요.


팀 노히트 노런은 선발 투수와 구원 투수, 그리고 마무리 투수까지 이어 던지는 노히트 노런을 말한답니다.


저도 처음 듣는 기록이라 상당히 의아했습니다.


이날 경기 LG의 선발 투수는 신정락이었습니다.


7회까지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신정락이 8회 1사에서 이호준을 볼넷으로 출루시켰습니다. 


신정락의 이상을 감지한 강상수 투수 코치가 마운드로 올라갔고 손톱에 이상이 생기면서 더 이상 던질 수 없다는 신호를 덕아웃으로 보냈습니다.


8회 1사 주자 1루 상황에서 구원 등판한 유원상은 9회 2사까지 1.1이닝 2탈삼진 퍼펙트로 막고 신재웅과 교체됐고 신재웅은 마지막 타자를 7구 접전 끝에 출루 없이 막아냈습니다. 


9회 2사 NC 박민우가 이 대기록을 깨기(?) 위해 기습번트를 시도, 1루에서 베이스 커버를 들어간 박경수와 충돌해 쓰러지면서 세이프됐지만 내야 안타가 아닌 포수 실책으로 기록되면서 팀 노히트 노런 기록은 계속 이어질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9회초까지 점수는 0-0. 


득점이 안돼 완성되지 못할뻔 했던 팀 노히트 노런은 9회말 1사 1,2루 상황에서 이진영의 끝내기 안타로 완성될 수 있었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