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늘 제가 소개할 것은 카메라 설치 위치에 따라 달라지는 농구사진의 앵글 변화입니다.
 
이번에 보여 드리는 사진은 외국 사진기자들이 찍은 사진들입니다.
 
그럼 우리나라 사진기자들은 이런 사진을 찍을 수 없느냐?
 
답은 찍을 수 있다입니다.
 
그럼 왜 우리나라 사진기자들이 찍은 이런 사진을 볼 수 없을까요?
제가 생각하는 이유입니다.
 
첫 번째 사진입니다.



 

이 사진은 천장에 설치된 카메라로 찍은 사진입니다.
 
사실 10여년도 더 된 얘기지만 농구사진을 천장에 사진기자가 직접 올라가 찍은 적도 있습니다.
 
원주 치악체육관과 천안 유관순체육관이 주로 사진기자들이 천장에 올라가 찍었던 곳입니다.
 
그런데 지금은 사진기자들이 천장에 올라가지 않습니다.
 
사람이 직접 천장에 올라가 사진을 찍을 때 생길 위험 때문입니다.
 
만약 사진기자가 천장에서 사진을 찍다 조그마한 물건(당시에는 필름 등)이 호주머니에서 떨어진다면 경기 중인 선수에게는 치명적인 부상을 초래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천장에 사진기자가 직접 올라가는 것을 금지했습니다.
 
물론 한 사진기자가 올라가면 다른 사진기자들도 같이 올라가야 하는게 숙명이라 사고의 위험은 더 늘어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지금은 무선동조기와 디지털 카메라의 등장, 파일 전송 시스템의 발전 등으로 천장에서의 촬영이 더 용이해 졌지만 아직 경기장에서 직접 실시해 보지는 못했습니다.
 
가능하다면 한번 해 보고 싶지만 실시간 마감과 신문 마감시간의 변화, 그리고 경기장의 조건 등의 이유로 천장에서 촬영이 쉽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두 번째 사진입니다.




이 사진은 백보드 뒤에 설치된 카메라로 찍은 사진입니다.


이런 식이죠.
 
백보드의 카메라는 몇 년 전 실제로 설치해 사용하다 경기중인 모 감독의 요청에 의해 하프타임때 내려진 후 KBL에서 공식적으로 달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습니다.
 
그 후로는 아예 시도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사실 아시아남자농구대회에서도 백보드 뒤에 카메라를 설치해 찍는걸 봤습니다.
물론 오피셜 사진기자이긴 했지만......
KBL은 왜 못달게 하는지 지금도 이해가 되질 않습니다.
 
그럼 한국 사진기자들은 어떤 사진을 찍을 수 있을까요?




이 사진은 제가 골대 중간에 카메라를 설치해 찍은 것입니다.
경기장의 모습을 전체적으로 표현 할 수 있는 앵글의 사진이 만들어지기 때문에 잡지에서 가로로 길게 펼치는 사진을 만들 수 있답니다.
카메라 설치 위치는 아래 사진과 같습니다.



그리고 앞 강좌에서 보셨던 경기장 바닥에서 찍는 로우앵글 사진입니다.



마지막 사진은 천장과 바닥에 설치된 리모트 카메라와 사진기자가 직접 들고 찍는 카메라의 사진을 동시에 모아 놓은 사진입니다.


혼자서 이렇게 여러가지 앵글의 사진을 찍을 수 있기에 리모트 카메라는 참 유용해 보입니다.
이것으로 농구 사진을 찍는 여러가지 방법을 마치고 다음에는 배구 사진 촬영법을 말씀드리겠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