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롯데가 드디어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습니다.

 

피를 말리는 승부끝에 롯데가 2년 연속 플레이오프에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롯데는 어제 열린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팽팽한 연장 승부 끝에 10회 말 두산 포수 양의지의 실책에 힘입어 4-3으로 승리했습니다.

 

드디어 가을야구 트라우마에서 탈출한거죠.

 

준플레이오프에서 홈구장인 사직구장 경기 때마다 번번히 패했으니 말이죠.

 

지난 2008년 10월8일 사직 삼성전에서 패한 후 11일 3차전까지 7연패의 악몽에서 빠져나오지 못했습니다.

 

모든 팬들이 홈연패의 트라우마에서 탈출하길 기원했는데 2회 윤석민의 솔로 홈런을 시작으로 실점이 시작됐습니다.

 

3회에는 김재호가 중전 안타로 출루한 뒤 오재원의 보내기 번트가 성공하면서 2루를 밟았고 이어 윤석민의 좌전 안타로 홈을 밟았습니다.

 

양승호 감독은 불안한 마운드를 보강했습니다.

 

3회 선발 고원준을 강판시키고 송승준을 투입했죠.

 

4회 무사 1·2루에서 박종윤과 전준우의 연속 삼진, 황재균이 안타를 날렸지만 2루 주자 손아섭은 3루에서 스톱. 이어진 용덕한의 투수 땅볼로 롯데는 또 안타 3개를 치고 점수를 못 내고 주저 앉았습니다.

 

6회에도 롯데는 홍성흔의 우전 안타로 반격을 노렸지만 대타 김문호가 병살타를 쳐 득점의 기회를 날려버렸습니다.

 

참, 안되도 이리 안될까요....

 

하지만 롯데는 8회 김주찬의 2루타로 1점을 만회했고 박준서의 좌전안타에 김주찬이 홈에서 아웃됐지만 만루를 만들고 곧바로 밀어내기와 희생플라이로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롯데는 이제부터 시작이었죠.

 

드디어 연장 10회

 

롯데는 박준서가 또다시 한번에 해결했습니다.

 

두산 프록터의 폭투에 이어 포수 양의지의 송구 에러까지 박준서는 이 3루 에러때 홈을 밟아 승부에 종지부를 찍었습니다.

 

오버맨 홍성흔과 호투를 선보였던 송승준이 가장 먼저 뛰어나가 펄쩍펄쩍 뛰며 환호하던 박준서와 뜨거운 포옹을 했습니다.

 

부상중인 강민호도 병살과 삼진으로 교체됐던 박종윤도 모두가 만세를 불렀습니다.

 

이제 SK 잡으로 인천으로 갑니다.

 

롯데 팬들 모두 롯데가 한국시리즈에 진출할 수 있도록 응원합시다.

 

 

 

 

 

 

 

 

 

 

 

 

 

 

 

 

 

 

 

 

 

 

 

 

 

 

 

 

▼▼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