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넥센 김혜성의 날이었습니다.

SK의 잠수함 박종훈을 상대로 1번 자리에 전진배치된 내야수 김혜성은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3타수 2안타를 기록했습니다.

이중 안타 한개는 3루타였고 이 3루타가 넥센의 결승 득점으로 이어졌습니다.  

늘 3루에 설치하던 리모트 카메라를 모처럼 홈에 설치 했습니다.

마치 이런 상황을 예측이라도 한 듯 말이죠.

하지만 신문에는 제 예상과 달리 한현희의 투구 사진이 들어 갔네요.

기사 내용상 한현희 일 수밖에 없었을 거라 생각합니다만 전 조금 아쉬웠습니다.

3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플레이오프 SK와의 3차전에서 5회말 3루타로 출루한 기혜성은 송성문의 희생 플라이 때 홈으로 파고들어 득점에 성공했고 이 득점이 결승점으로 이어졌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