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포츠꽝

테크노골리앗 VS 원조골리앗

노가다찍사 2007.08.28 13:05


2007년 8월27일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K-1 기자회견에 참석한 최홍만과 김영현이 끝까지 같은 자리를 하지 않았다.
<테크노 골리앗>과 <원조 골리앗>이라는 닉네임을 가진 두 선수는 함께 포즈를 취해 달라는 기자들의 요구에 응하지 않을 정도로 서로를 견제하고 있었다.
기자회견이 시작되자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이 먼저 기자 인터뷰를 진행했다.
뒤이어 <원조 골리앗> 김영현이 신인으로 소개되며 입장했지만 둘은 서로 눈길도 마주치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영현이 그냥 뒤를 무심하게 지나가고 있다.
그들의 자리는 2m정도이지만 긴장감의 거리는 굉장히 멀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선수는 서로에게 눈길도 주지 않은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씨름판에서 후배인 최홍만은 K-1에서는 선배였다.
그래서인지 기자회견이 끝나고 포토타임에 사진기자들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최홍만은 한사코 거부한채 회견장을 떠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체 촬영을 하면서 취한 포즈에도 최홍만은 힘없이 그냥 손만 올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나 신인 김영현은 자신감에 찬 표정으로 기자들의 요구에 강인한 파이터의 모습으로 사진촬영을 끝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