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평창 동계패럴림픽이 힘찬 출발을 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성화 점화는 누가 할것인가가 참 궁금했는데....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김연아가 은반 위에서 스케이트를 타고 점화를 해서 감동을 선사 했습니다.

평창패럴림픽에서는 누가 감동을 선물 할까?

평창동계올림픽 영미 신드롬을 일으킨 컬링 은메달 리스트 안경선배 김은정과 휠체어 컬링 서순석이 맡았습니다.

그런데 개막식이 끝나고 제가 생각한 가장 감독적인 장면은 성화 최종 봉송 주자인 국가대표 아이스하키팀 주장 한민수의 등반 봉송이었습니다.

성화를 등에 메고 외줄에 의지한 채 의족을 이용해 성화대로 한발 한발 올라가는 장면에서는 엄청난 울림이 있었습니다.

아마도 패럴림픽 사상 가장 감동적인 최종 성화 봉송이 아니었을까 생각됩니다.

남북한 노르딕스키 대표선수인 최보규와 마유철(북한)의 손을 맞잡은 동시 봉송을 시작으로 좌식 노르딕스키 서보라미와 카스파 윌츠 코치, 한국의 호이트 부자 박지훈 박은총 부자, 그리고 시각장애 알파인스키 양재림과 그녀의 가이드 고운소리로 이어졌으며 한민수에게 전달 됐습니다.

이제 경기는 시작됐고 많은 장애인 선수들이 자신의 기량을 선보이며 패럴림픽을 즐길 것입니다.

직접 취재는 못하지만 사진은 평창동계패럴림픽 공식 오피셜을 맡은 한국포토저널에서 제공 받아 계속 포스팅 할 계획이니 많이 찾아 주세요.

사진 제공 | 대한장애인체육회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