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피겨킹 일본 하뉴 유즈루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에서 우승하면서 66년 만에 올림픽 2연패의 위업을 달성했습니다.   

하뉴 유즈루는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남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109.55점에 예술점수(PCS) 96.62점을 합쳐 206.17점을 받았습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클린연기로 111.68점을 받아 총점 317.85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기사를 찾아 보니 지난 소치 동계올림픽 챔피언인 하뉴 유즈루는 1948년 생모리츠 대회와 1952년 오슬로 대회에서 2연패를 달성했던 미국 딕 버튼에 이어 무려 66년 만에 올림픽 남자 싱글에서 2연패를 달성한 주인공이 됐습니다.  

하뉴 유즈루는 경기를 마치고 깜찍한 포즈로 코치진과 기념촬영도 하고 키스 앤 크라잉존에서는 참았던 눈물을 흘리기도 했습니다.

환상적인 연기를 마무리하고는 금메달을 확신한 듯 포효하기도 했습니다.

일본 팬들은 이에 화답하듯 수없이 많은 곰돌이 푸 인형을 링크 안으로 던졌습니다.

너무 많은 푸 인형이 링크에 쌓이자 어린이들 외에도 정빙 인원들까지 인형을 주워야 했습니다.

일본팬들은 아예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고 하뉴 유즈루가 링크를 떠날때까지 응원 하는 것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피겨퀸 김연아의 팬들처럼 하뉴 유즈루의 일본 팬들도 엄청 났습니다.

잘생긴 미소년에 팬들에게 90절을 하며 고마움을 전하는 매너까지 어찌 좋아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