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ggle menu

한화 피에의 쐐기포에도 불안한 승리

2014.08.01 00:16 스포츠꽝

 

 

불안한 리드를 지키기가 참 어려웠습니다.

 

겨우 이겼지만 9회말 마지막 아웃 카운트가 끝나서야 비로소 안도의 한숨을 내쉴 수 있었습니다.

한화가 31일 목동에서 열린 넥센과의 경기에서 9-8로 겨우 이겼습니다.

 

정범모의 홈런과 피에의 쐐기포에도 끝까지 추격을 허용해 불안한 승리를 했죠.

 

박병호는 그와중에 33호 홈런을 치며 한화를 괴롭혔습니다.

 

2014년 7월3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의 경기 하이라이트입니다.

 

피에의 거수경례가 예전 데이비스를 연상케 했습니다.

 

 

 

정범모는 스리런 홈런으로 기선 제압을 했습니다.

 

 

 

 

 

 

 

 

 

 

피에의 홈런에는 코치들이 더 환호했습니다.

 

덕아웃의 선수들도 피에에게 거수경례를 했습니다.

 

박병호는 홀연이 33호 홈런을 쳤습니다.

 

 

지루한 경기 끝에 한화가 9-8로 추격을 겨우 따돌리고 승리했습니다.

0 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