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포츠꽝

혹독한(?) 교육받는 LG 배트걸

노가다찍사 2010.03.22 09:00


2010 시즌 프로야구가 이번주 말부터 시작한다.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시범경기 마지막 경기인 LG와 기아의 경기에 유독 눈에 띄는 이들이 있었다.

LG 배트걸들이었다.

이름모를(안물어 봤으니 모를 수 밖에) 아름다운 배트걸들이 경기전 마운드와 홈플레이트를 오가고 있었다.

무얼하나 지켜봤더니 선배(?)가 후배를 가르치고 있었다.

선배 치어리더가 후배에게 로진백을 들고 홈플레이트 쪽으로 따라오게 하더니 조심스럽게 가르침을 알려준다.

  

'라인 밟으면 안되고 조심스럽게 내려놔야 한다' 라고 했을것 같다.

'던지면 절대 안된다.'며 다시한번 일러준다.
 

후배는 조심스럽게 포수용 로진백을 홈플레이트쪽에 가져다 놓는다.

'선배 이렇게 여기 놓으면 되는거죠?'라고 묻자 '그래 가르치는대로 잘하네.'라며 칭찬도 아끼지 않는다.

이번엔 투수 마운드로 간다.

여기도 조심할 것이 있다.

라인을 밟으면 안된다고 다시한번 가르침을 준다.

조심스럽게 발을 옮기는 두사람....

후배는 이번에도 조심스럽게 로진백을 마운드에 가져다 놓는다. 

그리고 경기 개시...

선배도 후배도 각자의 일로 바쁘다.

배트들고 뛰고 주심에게 볼 가져다주고...

그녀들은 절대 걸어다니지 않는다.

지난해 누군가가 배트걸이 움직이는 거리가 얼마나 되는지 계산을 한 적도 있다.

정확지는 않지만 제법 많은 거리를 뛰어 다닌다.

허리도 수없이 숙였다 펴는게 상당히 힘들어 보인다.

그러나 이제 야구가 시작되면 선수들의 플레이와 함께 치어리더의 활기찬 응원 그리고 구장을 누비며 선수들이 경기를 원활히 하도록 허드렛일을 하는 안방마님 배트걸 보는 재미도 쏠쏠하리라 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 프로필사진 JK철면피 과학적인 거리측정과 통계에 의한 배트걸 아가씨들이 뛰어다니는 거리의 계산.(배트걸이 홈, 원정 각 1명씩 두명이 활동하는 경우를 말함)

    1. 배트 치우기

    구장마다 차이가 있으나 대게 덕아웃(뱉걸 의자 있는곳)에서 홈 플레이트 까지의 거리가 홈-1루 거리와 거의 같으므로 25m라고 가정하면 왕복 50m. 한 경기당 50명의 타자의 배트를 줍는다고 가정하면 배트 주으러 뛰어다니는 거리는 한 경기에 2500m.

    2. 내야에 떨어진 파울볼 줍기

    볼보이가 줍는 외야로 빠져나건 파울볼 말고 매 타자들이 한 타석당 좌 우측 각 각 3개의 내야에 떨어지는 파울볼을 만들어내니 그거 주으러 뛰어다니는 거리는 파울볼 한개당 왕복 60m, 각 팀 50명의 타자가 한 경기에 나온다고 하면 60X3X50X2=18000m.

    3. 심판에게 새공 배달

    심판에게 새공 배달하는 것 왕복거리 50m. 이닝당 5회, 이닝은 매회 초, 말이 있기 때문에 이닝당 10회씩 보면 5X2X50X9=4500m.

    4. 기타

    포수가 뒤로 빠뜨린공, 원바운드로 흙이 뭍었다고 포수가 팽개쳐버린공 주으러 가는것 이닝당 10개, 이닝 초 말 합해서 20개 잡고 이것 또한 왕복거리 50m 로 계산하면 10X2X50X9=9000m.

    그러니까 하루에 뛰어다니는 거리를 다 더하면 2500+18000+4500+9000 = 34000m
    즉 하루에 34Km를 뛰어다녀야 한다
    2010.03.24 10:19 신고
  • 프로필사진 JK철면피 하지만 그나마 다행인 것은 요즘 구단이 배트걸을 경기중에 앉을 수 있게 허락한다는 것입니다. 85년도 삼성 라이온즈가 처음 배트걸을 도입했을 때 배트걸을 경기중에 못앉게 하여 그녀들은 경기시간 내내 서있었고 성준투수 나오는 날은 그녀들의 다리가 끊어지는 날이었죠.
    문학구장에서도 '05년도 올드스타전, 올스타전, 준플레이ㅣ오프 떄 배트걸을 경기시간 내내 세워놓은 적도 있었고.
    앉아서 일하는 볼보이나 타구단 배트보이에 비하면 잘못되도 한참 잘못된 일이었죠. 하다못해 의자가 경기에 방해가 되는 볼보이도(볼보이 의자 때문에 파울플라이 놓친 사례도 빈번함) 앉게 해주면서 배트걸을 세워 놓는다는 것은 남자는 앉아있어도 괜찮은데 여자가 앉아있으면 건방지다고 생각하는 몹쓸 한국놈들 심보가 반영된 씁쓸한 모습이기도 합니다.
    2010.03.24 15:32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