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스캔들 이후 처음으로 국내 공식석상에 섰습니다.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기자시사회가 13일 오후 2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관에서 열렸습니다.  

이번 기자시사회에는 수많은 기자들이 몰렸습니다.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직접 참가한 때문입니다.

이례적으로 사전신청을 받았으며 좋은 자리(?)를 선점하기위해 티켓배부 4시간 전부터 와서 기다리기까지 했다는군요.  

두 사람은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는 나란히 언론 앞에 나섰지만 국내 언론 앞에 서는걸 꺼려 왔었습니다.

더욱이 영화의 내용 역시 배우 역을 맡은 김민희가 어느 유부남 영화감독과 사귄다는 내용이어서 그동안 자전적 내용의 영화를 만들어 온 홍상수 감독의 스타일에 비춰볼 때 이번 <밤의 해변에서 혼자>를 통해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언급이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도 있었습니다.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와의 관계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저희 두 사람 사랑하는 사이고요. 나름대로 진솔하게 사랑하고 있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김민희 또한 "만남을 귀하게 여기고 믿고 있습니다. 저희에게 놓여진 다가올 상황이나 모든 것들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둘을 향한 비난은 감당해야 할 과제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기자들 앞에서 정면 돌파를 한것입니다.

사진 찍을땐 몰랐는데 마감하면서 사진을 보니 둘은 오른손에 커플링도 끼고 있었습니다.

당분간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영화 VIP 시사회, 관객과의 대화, 언론 인터뷰 등 공식석상에 참가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합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