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참 난감했을 겁니다.

누구냐구요?

DB 김주성입니다.

15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7~2018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 이상범 감독을 대신해 참석한 DB 김주성은 입장때부터 난감해 했습니다.

코치도 아닌 선수가 감독 대신에 참석한 미디어데이.

이걸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전 잘 모르겠습니다.

이상범 감독은 우승 뒤풀이에서 음식을 잘못 섭취해 장염에 걸리는 바람에 전날 열린 시상식에도 나오지 못했습니다.

만약 감독이 못나온다면 수석 코치가 나오는게 다른 팀의 감독들에 대한 예의가 아닌가요?

코치도 아닌 김주성이 왜 감독 대신 나와 다른팀 감독들에게 미안해 해야하는지 이해가 되질 않았습니다.

포토타임때도 김주성은 감독들과 자리하기를 걸 꺼러워 했습니다.

또 전날 MVP상을 수상한 두경민은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지만 행사장에 지각해 눈총을 받았습니다.

SK 김선형은 자신이 시즌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전태풍에게 혼난 예를 들며 잘못을 지적했습니다.

어수선했던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를 사진으로 직접 확인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