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현수 배트가 부러지는 아주 이상한 일이 일어났습니다.

1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한화와의 시즌 4차전에서 3-4로 역전패를 당했습니다. 

넥센과 함께 공동 6위로 내려 앉아 버렸어요.

이날 김현수는 3-2로 앞서던 6회초 한화의 공격 때 무사 1, 2루 위기때 한화 양성우의 1루수 앞 땅볼때 주자 이용규를 잡기 위해 2루로 던진 공이 빗나가면서 무사 만루 위기를 만들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한점을 실점했습니다.

김현수는 7회말 1사 후 박용택이 중전 안타로 출루하면서 다시 기회를 잡았습니다.   

김현수는 한화 투수 박주홍을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를 펼쳤지만 8구째 높은 공에 스윙을 하다 배트가 그만 부러지고 말았습니다. 

박주홍의 투구에 배트가 두 동강이 난 듯 보였지만 실제로는 공이 오기도 전에 이미 배트가 먼저 부러지면서 헛스윙 삼진이 되고 말았습니다.  

그 와중에 2루로 뛰던 1루 주자 박용택까지 아웃돼 버렸어요.

뒤에서 사진을 찍던 저도 얼마나 그 광경이 우스웠던지....

김현수도 자신의 배트가 부러진게 황당하긴 마찬가지였습니다.

좋은 기회가 무산된 LG는 결국 9회초 한화 이성열에게 역전 타점을 허용하면서 패하고 말았습니다.

김현수의 표정을 보니 마치 신의 장난에 자기가 놀아난 것처럼 멍하게 부러진 배트만 바라보고 있더군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