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KGC 사익스가 선수 벤치가 아닌 관중석에서 동료 선수들과 함께 했습니다.

안양 KGC가 챔피언결정전 5차전을 승리로 장식하면서 창단 첫 통합우승에 1승만을 남겼습니다.   

안양 KGC는 30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삼성과의 2016~2017 KCC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5차전에서 81-72로 승리했습니다.   

4차전에서 패하면서 2승 2패로 따라 잡혔던 KGC는 5차전을 이기면서 창단 첫 통합우승에 한발 더 다가 갔습니다.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발목 부상을 당한 사익스를 마이클 테일러로 교체하기로 결정한 KGC는 사이먼 1명 만으로 경기를 치렀습니다.

사익스는 벤치 뒤 관중석에서 동료들의 플레이를 지켜 봤습니다.

하지만 승리했고 특히 오세근과 이정현이 각각 20득점 9리바운드, 16득점 6어시스트를 기록하며 KGC의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사이먼도 20득점 7리바운드로 제 몫을 톡톡히 했습니다.

이정현은 결정적 3점슛 성공에 사익스를 향해 특유의 세리머니로 함께 했습니다.

경기가 끝나자 사익스는 코트로 들어와 동료들과 승리의 기쁨을 함께 하기도 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