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NC 다이노스의 팀 창단 후 첫승이 참 어렵습니다.

 

역전과 재역전 승부를 벌인 끝에 롯데 자이언츠에게 3-2로 역전패했습니다.

 

이날 승리로 롯데는 가막 4연승하며 단독 선두로 올라섯습니다.

 

선취점 기회는 NC가 먼저 잡았습니다.

 

NC는 2회 1사 이현곤이 안타를 치고 노진혁이 롯데 포수 용덕한의 타격방해로 출루 1,2루 득점 찬스를 만들었습니다.

 

이어 나온 김태군이 롯데 고원준의 직구를 그대로 밀어 우중간으로 총알 같은 타구를 날렸으나 롯데 우익수 손아섭의 그림같은 다이빙캐치로 순식간에 득점 기회가 날아가 버렸습니다.

 

하지만 5회 김태군은 다시 좌전 적시타를 날리며 NC의 창단 첫 타점을 올렸습니다.

 

그러나 롯데도 가만히 있지 않았습니다.

 

7회 대타 김대우가 중전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김대우는 프로 첫 안타를 쳤군요.

NC는 9회 병살 찬스에서 이상호의 송구 에러로 오히려 역전을 허용했습니다.

 

하지만 NC도 9회말 이호준의 동점 2루타가 나왔고 이현곤의 희생플라이볼로 역전을 노렸지만 롯데 김문호의 정확한 송구에 박헌욱이 태그 아웃되며 연장 승부로 이어졌습니다.

 

결국 연장 10회 손아섭의 2루타에 이은 전준우의 결승 2루타로 NC의 첫 승리는 날아가 버렸습니다.

 

NC 선발은 찰리...

 

롯데 선발은 고원준이었습니다.

 

손아섭이 2회말 1사 1,2루 김태군의 안타성 타구를 잡아 병살처리하고 덕아웃으로 들어가고 있습니다. 이현곤의 허탈한 모습과 대비 됩니다.

 

NC 다이노스 선수들 첫 승리를 위해 더욱 최선을 다했습니다. 박으뜸이 5회초 2사 조성환의 안타성 타구를 기어이 잡고 말았습니다.

 

김태군은 5회말 1사 3루 좌전 적시타로 팀 창단 첫 타점을 올렸습니다.

 

하지만 표정은 별로 기뻐 보이지 않는군요???

 

하지만 전준호 코치는 흐뭇한 표정을 지어 보였습니다.

 

롯데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김대우가 7회초 2사 2루 1타점 동점 적시타를 쳤습니다.

 

 

김문호가 9회초 1사 1,2루 NC 1루수 조영훈의 실책으로 홈에서 득점을 올리고 있습니다.

 

이호준이 9회말 무사 2루 동점 2루타를 치고 교체된 후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습니다. 김태군의 표정 예술입니다.

 

뒤이어 이현곤이 9회말 1사 3루 희생타를 치고 3루주자 박헌욱이 홈에서 태그 아웃되자 깜짝 놀라고 있습니다. 역전 끝내기 찬스였는데 많이 아쉬웠겠죠.

 

결국 전준우가 연장 10회초 1사 2루 역전 적시타를 쳤습니다.

 

승리는 그렇게 끝이 났습니다.

 

이호준이 경기가 끝나갈 무렵 많이 아쉬었나 봅니다. 표정이 정말 쓸쓸해 보이는군요.

 

▼▼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