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롯데가 SK 김광현에게 6이닝 동안 삼진을 10개나 뺏기고 헛방망이 질 끝에 2-1로 패했습니다.

 

안타는 5개밖에 치지 못했고 6회 말고는 제대로 된 기회조차 잡지 못했습니다. 

롯데 유먼은 5 1/3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잡고 5안타 2실점으로 잘 던졌지만 패전투수의 멍에를 뒤집어 써버렸습니다.

 

2회 SK 이호준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맞아 한 점을 먼저 잃었죠.

 

하지만 5회까지 3안타 빈공에 허덕이던 롯데는 6회 1사 후 대타 정훈이 볼넷을 얻어나가자 손아섭이 2루타를 터뜨려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이어 홍성흔이 좌전안타를 쳐 1사 1, 3루 기회를 잡았지만 불행히도 대타 박준서의 안타성 타구를 SK 유격수 박진만이 몸을 날려 바로 잡아내 2루로 뛰던 1루주자 홍성흔까지 아웃시키는 바람에 역전 기회를 놓쳤버렸죠.

 

롯데에는 불운이지만 SK는 역전을 막은 대단한 호수비였습니다.

 

롯데는 6회말 바로 점수를 내줬습니다.

 

박정권에 좌전 적시타를 맞은거죠.

 

롯데는 7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SK 구원투수진 엄정욱, 박희수, 정우람에게 단 한개의 안타도 치지 못하며 패하고 말았습니다.

 

김광현이 힘차게 볼을 던집니다.

 

롯데에서 가장 잘 던지는 유먼도 빛나는 투구를 선보였습니다.

 

하지만 김광현이 더욱 다이내믹해 보이는군요. 물론 운도 좋았고 투구 내용도 좋았습니다.

 

2회말 무사 솔로 홈런을 치고 정근우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습니다. 조용한 홈런이었죠.

 

FA를 앞둔 베태랑의 힘을 보여주는 홈런이었습니다.

 

김광현이 3회초 2사 1루 조성환을 삼진 처리하고 실점 위기를 넘기며 환호했습니다.

 

김광현 이곳 저곳 모든 기자들에게 포효 모습을 선보여 줍니다. 고맙게도.....

 

김광현이 5회초 갑자기 종아리에 근육 경련이 일어나 통증을 호소합니다. 일명 쥐가 난거죠.

 

6회초 1사 1루 롯데 손아섭에게 동점을 허용하지 덕아웃의 선수들이 아쉬워하는군요. 무선 동조기를 이용해 찍은 것입니다.

 

손아섭이 동점타를 치고 묘한 세리머니를 합니다.

 

김광현이 6회초 1사 1,3루 박준서를 병살 처리하고 실점 위기를 넘기며 두팔을 번쩍 들고 환호했죠. 박진만의 그림같은 다이빙 캐치가 실점을 막았고 이날 경기의 승부처였습니다.

 

박정권이 6회말 2사 3루 도망가는 1타점 안타를 쳤습니다. 역시 기회는 위기 다음에 온다는 말이 맞나봅니다.

 

덕아웃의 선수들도 덩달아 환호합니다.

 

SK의 철벽 마무리 정우람이 롯데를 꽁꽁 묶어버렸습니다.

 

홍성흔이 잘 맞은 타구가 좀더 뻗어 나가지 못하고 우익수에게 잡히자 아쉬움을 표했습니다.

 

1차전을 승리한 SK 선수들 2차전도 승리를 위해 서로를 다독거리며 기쁨을 나눕니다.

 

 

▼▼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