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SK 마리오가 던져도 너무 잘 던졌습니다.

 

6이닝 무실점.

 

벼랑끝에 섰던 팀을 구했군요.

 

마리오는 체인지업과 커브로 상대 타자들의 타이밍을 뺏으며 노련한 경기 운영을 선보였고 롯데는 9회까지 6안타에 그치며 타선이 침묵했습니다.

 

SK도 뭐 그리 잘 한건 아닙니다.

 

하지만 SK에는 정근우가 있었죠.

 

정근우는 4타수 4안타 2득점 1볼넷으로 타격 원맨쇼를 펼치며 SK가 얻은 2득점을 홀로 만들어내 승리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5회 첫 득점을 올린 정근우는 7회 초 1사 3루 상황에서 최정의 안타로 홈으로 들어와 팀의 2번째 득점을 만들며 경기의 쐐기를 박았습니다.

 

전날 롯데에 손아섭이 있었다면 이날은 정근우가 날았군요.

 

이제 마지막 결전이 인천서 열립니다.

 

롯데의 한국시리즈 진출이냐 아님 SK의 진출이냐?

 

참 재미난 경기가 남았습니다.

 

이번에는 정근우가 시작부터 날았습니다.

 

진명호는 3회초 무사 1루 보내기 번트를 원하는 정근우를 볼넷으로 내보내고 바로 강판당합니다. 줄건 줘야 하는데....

 

SK에 전근우가 있다면 롯데에는 손아섭이 있습니다. 4회말 무사 2루타를 치고 환호하고 있습니다.

 

박재상이 5회초 1사 1루 1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습니다. 끈질기게 선두타자인 정근우가 진루하더니 결국 후속 타자의 지원을 받는군요.

 

정근우는 득점을 올리고 이만수 감독과 하이파이브....

 

포효,,,,, 포효..... 무지 좋아합니다.

 

롯데 문규현이 5회말 1사 1루에서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을 했으나 아웃되고 있죠. 이건 오심이라며 롯데 팬들이 난리도 아니었습니다.

 

정근우는 7회에도 득점을 올리고 동료들과 하이파이브.....

 

좋아라.... 좋아라.... 너무 좋아라.....

 

롯데 타선을 잘 막은 SK 마리오 7회에 마운드를 내려 갑니다. 이만수 감독은 최대한 예우를 했습니다.

 

황재균과 롯데 배터리는 몸을 날려 선전했고......

 

8회말 무사 1루 조상환이 힘차게 친 타구가 SK 유격수 박진만에게 직선타가 됐습니다. 많이 아쉽습니다.

 

롯데 선수들 표정이 많이 어둡죠. 이런 사진도 어둡군요.

 

김주찬은 제대로 한방 맞고..... 아프겠죠.

 

꺼져 가는 불꽃을 혼성흔이 살리는군요. 솔로 홈런을 9회에 칩니다.

 

하지만 이것이 끝이었습니다. 차라리 안타를 치고 투수를 흔들었으면 어땠을까??? 아쉽네요.

 

 

▼▼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